추적 사건25시

이용주 같은 말 18번 묻는 ‘끝까지’정신에 조윤선 결국 굴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17-01-10 07:55

본문

이용주 같은 말 18번 묻는 끝까지정신에 조윤선 결국 굴복

한편, 국회 국정감사 특위 청문회에 선 조윤선 문체부 장관은 오전에 불출석사유서를 쓰고 청문회에 불응하다가 국회의 동행명령장 때문인지 오후 청문회에는 증언대에 섰다. 잇달은 의원들의 질타와 추궁에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 문제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준비해온 사과문을 읽으면서도 "특검에서 파악하고 있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답은 피했다.

okgt.jpg 

그러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다른 거 안 묻겠다. 블랙리스트 있느냐 없느냐만 묻겠다"4분여간 18차례 같은 질문을 던지자, 조 장관은 "여러 가지 사실에 의해 밝혀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이 되고 있다"고 겨우 시인했다. 그야말로 진풍경이었다. 열내고 고함치고 같은 말을 18번이나 물은 이용주 의원이 끝까지 간 끝에 결국 조윤선은 무너졌다.

이후 조 장관은 의원들 질의에 "최순실에 의한 국정 농단과 달리 (블랙리스트) 이 부분은 (직원들이) 직접 책임지는 부분도 많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다만) 제가 문체부를 꾸려가는 상황에서 특별검사가 하는 (수사) 역할은 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조 장관은 '취임 후 장관실 하드디스크 교체 등으로 블랙리스트 파기를 지시했느냐'는 질문에는 "제 비서가 교체했다고 해서 '왜 교체를 했느냐. 교체한 전임 장관의 디스크는 반드시 보관해서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도록 하라'고 분명히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전에 근무하던 정무수석실을 통해 문체부로 내려 보냈느냐'는 질문에도 "거기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다"고 했다. 언론에 보도되고 부처 차원에서 진상 파악에 나서면서 올 초에 '존재가 있었다'는 보고만 받았다는 것이다.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1월 초에 장관에게 블랙리스트 존재를 보고했다는 (문체부) 우상일 국장이 김종 전 차관으로부터 박사 논문 지도를 받은 측근인 것을 아느냐"고 묻자, 조 장관은 "그렇게 들었다"면서 "그것이 문제는 아니다"고 했다.

이용주 의원을 두고 국민들은 잘했다. 할려면 그렇게 제대로 해야한다. 의원들이 수사권이 없어 애먹는 고충을 이해한다. 고함치고 열내는 일이 청문회장에서 할 일은 아니지만 저딴 것들은 그래도 할말이 없는 국민 쓰레기들이다. 특검과 헌재가 더 잘할 수 있도록 국회 여야의원들은 청문회, 특위 연장하고 이용주 정신으로 끝까지 더욱 치밀한 조사와 증거들을 수집, 국가를 바로잡는다는 각오로 국민신뢰를 얻어야 한다. 조장관은 이일로 18X이 됐다.라고 속시원해 했다.

추적사건25시 사회팀

Total 2,076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