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생활물가 비상상황, 정부는 ‘재탕대책’ 뿐<2>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17-01-11 00:08

본문

생활물가 비상상황, 정부는 재탕대책뿐<2>

설 물가 초비상, 정부는 재탕 대책

한편, 이런 상황인 가운데 정부는 설 연휴(27~30)를 앞두고 민생안정대책을 내놨지만 최근 치솟고 있는 생활 물가를 잡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계란과 채소 등 농축수산물 물가가 이미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데도 정부 대책은 예년과 달라진 게 거의 없기 때문이다. 정부는 10*설 성수품 공급 확대를 통한 생활물가 안정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영향 최소화 *서민.취약계층 지원 *교통.물류.안전 강화 등을 골자로 한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상당수 대책이 지난해 발표된 설 대책과 거의 똑같거나 표현만 일부 바뀐 수준이다.

특히 올해 작황부진으로 가격이 급등한 채소.과일의 경우 비축.계약재배물량을 평시 대비 90~170% 확대공급하기로 했는데, 이는 오히려 지난해(3.3)보다도 규모가 줄어든 것이다. 축산.임산.수산물도 방출 물량에서 일부 차이를 보이긴 하지만 두드러지는 부분은 없었다. 2,446개소의 농임협 특판장과 직거래장터에서 설 성수품과 선물세트 등을 10~30% 할인판매하고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몰에서 세일 행사를 하는 것도 예년 대책과 판박이다. 할인율도 10~30%로 예년과 비슷하다.

이미 내놨던 대책을 마치 설 대책인양 새롭게 포장한 것도 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청탁금지법의 여파를 감안해 선물 상한선인 5만원 이하 소포장 실속상품 개발을 추진하고, 직거래.전자상거래 등 유통구조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9월 법이 시행된 직후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가 내놓았던 대책이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공급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계란 관련 대책도 효과가 있을 지 미지수다.

krg.jpg  

정부는 농협 등이 보유한 물량(2,000만개)과 방역대(AI 발생 농가 3이내) 내 반출 제한 물량(2,800만개)을 설 기간 동안 최대한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일일 계란 수요가 평소(4,300만개)보다 23% 가량 많아지는 설 연휴 기간 이 정도 물량으로 공급난을 해결하긴 불가능해 보인다. 경기가 어려운 틈을 타 일부 기업들이 이미 물품 값을 올린 상황에서 정부는 뒤늦게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대책을 내 놓은 꼴이다. 소비자 체감물가를 낮추긴 어려워 보인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당장 치솟은 물가 등을 개선하려는 노력의 흔적도 보이지 않고 있다.

추적사건25시 편집국


Total 2,076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