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개천절 광화문 집회 ‘드라이브 스루’ 참가 주장에 주호영 “방역에 방해되는지를 판단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09-22 22:57

본문

            개천절 광화문 집회 드라이브 스루참가 주장에 주호영 방역에 방해되는지를 판단해야

 

82a983902af4111126bff447654c3767_1600783040_3531.jpg


22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보수단체들이 1000명 이상 참가하겠다고 집회 신고를 한 개천절 집회를 두고 당국이 철저히 봉쇄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는 가운데 김진태·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광화문 집회에 차를 가지고 참여하는 드라이브 스루집회로 치르자고 주장한 것을 두고, 이날 국회에서 비대면 화상 의원총회 마친 후 이에대해서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를 판단해야 한다면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교통에 방해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가 아니겠는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진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103일 광화문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정권이 방역 실패의 책임을 광화문 애국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종전 방식을 고집하며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그날은 모두 차를 가지고 나오는 게 어떻겠는가. 만약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등등 언급했다.

또 민경욱 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경찰이 차량 시위에 대해 10대 이상 모이지 않도록 한 것을 두고 전 세계적으로 드라이브 스루를 막는 독재국가는 없다”“아예 주차장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는가라고 비판했다.

이미 국민의힘은 당 최고위원회에서 개천절 집회 참석을 자제해줄 것을 국민에 호소한 바 있다.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 집회에 대해서는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가 또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경찰청은 지난 21일 청장이 직접 금지 통고한 집회를 강행한다면 경찰을 사전에 배치하고 철제 펜스를 설치해 집결 자체를 원천적으로 차단·제지할 계획임을 밝히고 집회 금지 장소 이외에서 미신고 불법 집회를 강행하면 즉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면 현장에서 체포하겠다. 체포가 어려우면 채증 등을 통해 반드시 엄중 처벌하겠다면서 개천절 집회 예고에 대해 경고했다.

그러나 주최측 8·15비대위는 입장문에서 문재인 정권의 방역은 정치방역이라며 “103일 집회 금지 통고는 헌법 위반이며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집회 참가는 시민적 상식과 양심에 맡겨야 한다라면서 집회 실행을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집회 금지 통고 공문을 전달받은 뒤에도 집회가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될 수 있도록 공권력이 지원해야 한다면서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헌법에 보장된 모든 수단으로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 독재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고 주장함으로 오는 103일 광화문 집회는 당국과 시민들의 상호간 강력한 대결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207건 44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