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김경수 지사, 대법원에서 절반의 진실 밝힐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11-09 16:30

본문


김경수 지사, 대법원에서 절반의 진실 밝힐 것

- 9일, 출근길 인터뷰와 간부회의 통해 항소심 선고 소회 밝혀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무엇보다 도민의 안전과 도정의 안정이 중요하며,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추진해 가자”고 밝혔다.

c801fd3e3585d43b3beca4f027b7e54f_1604906991_8125.jpg

김 지사는 9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간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재판과 관련된 부분은 저에게 맡겨주시고, 청우 여러분은 도정이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각자 역할에 임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여러모로 걱정해주신 도민들, 청우 여러분께서 100% 깔끔하게 정리하고 도정에만 전념할 수 있는 결과를 기대했는데 절반만 달성하게 됐다”고 발언을 시작한 김 지사는 “남은 대법원 상고심을 통해 잘 마무리하고 좋은 소식 전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회의 전 출근길 도정공백을 우려하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사건은 양형의 문제가 아니라 진실과 거짓의 싸움이고, 대법원의 판결도 유죄냐 무죄냐의 문제”라고 답한 김 지사는 간부회의에서도 이같은 생각을 전하며 “상고심은 재판 출석에 대한 부담이 없는 만큼 더 적극적으로 도정을 챙기고 현장행정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직원들에게 최근 창원일가족 확진 사례 등 코로나19 상황 관리와 경남형 3대 (스마트․그린․사회적) 뉴딜, 도정 3대 핵심과제(청년특별도․교육인재특별도․동남권메가시티) 추진, 내년도 예산안과 조직개편안의 도의회 원안 통과 등을 당부하고 “국회 심의가 시작되는 정부예산안에 증액되거나 추가되어야 할 사업은 여야를 불문하고 긴밀히 협의하고 도움을 받아 반영될 수 있도록 챙겨 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본격적인 겨울로 접어드는데 추위와 더위나 위기가 닥치면 가장 먼저 힘들어지고 취약해지는 분들이 우리 사회의 약자들”이라며 “이분들이 겨울 추위를 잘 견뎌낼 수 있도록 지금부터 잘 준비하고, 도민들이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경남을 만들어가자”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걱정을 완전히 덜어드리는 결과를 만들지 못해 다시 한 번 도민들과 청우들에게 송구하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뚜벅뚜벅 풀어나가라는 뜻으로 이해하고 남은 과제도 잘 해결하겠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김 지사는 창원국가산단의 소재․부품․장비특화단지 지정, 밀양 상생형일자리 지역투자촉진보조금 지급, 부산․경남 행정통합 문제 등의 현안을 점검했다.

추적사건25시 서용덕 기자

Total 67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사설칼럼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