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충청남도, ‘서해 KTX 고속철도망’ 타당성 확보 속도 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11-16 19:13

본문


충청남도, ‘서해 KTX 고속철도망’ 타당성 확보 속도 낸다

-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중간보고 및 자문회의…최적 방안 논의 -

288e010d73d3e30754557604bb9ab3ec_1605521590_5656.jpg

충남도가 서해선 서울 직결을 골자로 한 ‘서해 KTX 고속철도망 구축’ 국가 계획 반영 타당성 마련에 속도를 낸다.

도는 16일 천안 창업마루 나비에서 ‘서해 KTX 고속철도망 구축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은 2012년 국가철도공단에서 시행한 사전조사 용역(B/C 0.99) 이후 도에서 자체적으로 타당성을 재평가하고 최적의 사업방안을 마련하는 데 목적이 있다.

도는 이 용역을 바탕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반영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보고회는 대학교수, 철도분야 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상황 점검과 함께 전문가 자문을 통한 최적 방안을 마련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도 관계자는 “고속철도서비스가 소외됐던 서해안지역에 고속철도사업을 추진, 서울 1시간대 진입 실현과 함께 충남혁신도시 완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서해KTX 고속철도망 구축 타당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철저한 자료 준비와 대응으로 국가 4차 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서해 KTX 고속철도망 구축은 ‘서해선 복선전철의 신안산선 환승’ 계획에 따라 도에서 구체화한 서해선 서울 직결 대안사업의 일환이다.

전문가와 정치권에서도 향후 서해선 철도 이용 효용성 증대 및 서해축의 산업·문화·관광 등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 할 충남의 미래 핵심 사업으로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주요 사업은 서해선 복선전철(평택 청북면)과 경부고속철도(화성 향남면) 최단거리 6.7㎞를 연결, 홍성에서 서울 용산까지 40분대 진입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추적사건25시 이정효 대기자

Total 67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사설칼럼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