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돈 때문에 지인, 대학 동창생 살해, 강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권병찬 작성일 15-10-08 08:30

본문

돈 때문에 지인, 대학 동창생 살해, 강도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지인을 살해한 뒤 명의를 도용해 대출을 받고 대학 동창생을 감금, 돈을 빼앗은 일당 11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7일 연인 사이인 신모(25·무직)씨와 강모(27·)씨 등 5명을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박모(19)군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범행에 가담한 박모(17)군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구속된 5명은 지난 825일 오전 2시쯤 신씨의 지인 조모(25)씨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암매장하고 주민등록증을 빼앗아 제3금융권에서 조씨의 명의로 5000만원을 대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ydfw.jpg  


신씨 등은 살인을 저지르기 전날 오후 930분쯤 조씨를 만나 술을 마시면서 직업과 신용도를 묻고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조씨가 대출을 거부하자 자신들이 타고 다니던 렌터카 안에서 살해하고 함양군까지 이동해 야산에 시신을 암매장했다. 경찰이 지난 3일 발굴한 조씨의 시신은 거의 백골이 된 상태였다 


또 이들과 공범 등 11명은 지난 83일 오전 11시쯤 경남 진주시 장대동의 한 모텔에 강씨의 대학 동창 전모(27)씨를 사흘간 감금하고 열흘간 인천, 안산, 논산 일대를 끌고 다니며 600여만원을 대출받게 해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전씨가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겁을 주며 물고문까지 했다. 학교 동창과 사회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생활비와 유흥비 마련, 대출금 상환을 위해 이 같은 짓을 했고 전씨의 장기까지 팔려고 모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최혜빈 기자

 


Total 2,011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