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이태원 살인사건 패터슨 첫 재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혜빈 작성일 15-10-08 08:39

본문

이태원 살인사건 패터슨 첫 재판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영화로도 만들어져 잘알려진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36)의 첫 재판이 8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심규홍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30417호 대법정에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형사 사건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지만, 통상 구속 피고인은 준비기일부터 법정에 나오는 관례가 있어 패터슨도 출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패터슨은 19974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대학생 조중필(당시 22)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현장에 있었음에도 함께 있던 친구 에드워드 리(36)가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흉기소지와 증거인멸 혐의로만 기소됐다.

wtsd.jpg  


패터슨은 이듬해 항소심에서 장기 16개월·단기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19988·15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검찰이 출국금지 기간을 연장하지 않은 틈을 타 19998월 미국으로 도주했다. 지난달 23일 미국으로 도주한 지 16년 만에 송환된 그는 1998년 법원에서 형을 확정받은 이후 17년 만에 다시 한국 법정에 서게 됐다. 이번에는 진범으로 지목돼 살인 혐의를 받는 피고인 신분이다. 그러나 그는 18년 전과 마찬가지로 현장에 함께 있던 친구 에드워드 리(36)를 범인으로 몰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송환돼 한국 땅을 처음 밟은 순간부터 기자들 앞에서 살해 혐의를 부인하며 "내가 여기에 있는 것도 옳지 않다.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이 여전히 충격이다"라며 억울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그의 변호인은 그가 여전히 "에드워드 리가 마약을 복용하고 범행한 것"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에 맞서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패터슨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와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 공소유지를 형사3(이철희 부장검사)에 맡기고 2011년 말 패터슨을 살인 혐의로 기소한 박철완(사법연수원 27) 부장검사를 함께 투입해 혐의를 뒷받침하는 각종 과학수사 자료들을 정리해 왔다. 


검찰은 또 사건 현장의 목격자인 에드워드 리를 증인으로 소환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1998년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리는 이번 재판에 증인으로 설 용의가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혜빈 기자

 


Total 2,011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