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롯데, 경영권 분쟁 본격 돌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권병찬 작성일 15-10-09 09:06

본문

 

롯데, 경영권 분쟁 본격 돌입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롯데가가 결국 본격적인 집안싸움에 들어갔다. 롯데가는 경영권을 두고 소송전이 벌어진 가운데 신격호 총괄회장의 위임장의 진위 여부가 핵심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신 전 부회장은 8일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받은 위임장을 앞세워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한국 롯데그룹, 일본 롯데홀딩스를 상대로 법적 소송을 제기했다. 신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의 지나친 욕심으로 인해 롯데가에서 경영권 분쟁이 발생하게 됐고 이를 원상태로 돌려놓기 위해 법적 소송이 불가피하다는 정당성을 내세웠다. 신 전 부회장 측이 이날 한국과 일본 법원에 제기한 소송 3개 중 2개는 신 총괄회장 명의다.

wiqt.jpg  


신 전 부회장 측은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위임장을 받았기 때문에 대리인 자격으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이 신 전 부회장에게 넘겨줬다는 위임장에는 다음과 같은내용이 있다. 신 총괄회장은 위임장을 통해 "본인은 한국과 일본의 롯데그룹 총괄회장인 바 최근 본인의 둘째 아들인 신동빈이 본인을 일본법에 의해 설립된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직과 회장직에서 해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롯데그룹을 창업한 본인을 불법적으로 축출하려는 행위로 생각한다""한국과 일본에서 다음과 같은 법적 조치를 취해줄 것으로 본인의 큰 아들 신동주에게 위임한다"고 말했다 


세부적인 위임 사항으로는 *본인을 대표이사 및 회장직에서 해임한 불법적인 행위를 시정하기 위해 필요한 일체의 법적 조치 및 이에 필요한 일체의 행위 *본인을 대리해 한·일 롯데그룹 회사들에 대해 회계장부 열람등사 청구 등 회사의 비리를 밝히기 위해 필요한 일체의 법적 조치 및 이에 필요한 일체의 행위 *기타 본인의 법적 권리와 지위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일체의 법적 조치 및 이에 필요한 일체의 행위 등이다. 사실상 경영권 분쟁과 관련된 일체의 법률적 대리 권한을 신 전 부회장에게 넘긴다는 내용이다.

hde.jpg  


신 전 부회장은 지난 7월 공개한 신동빈 회장 해임지시서에 대해 롯데그룹 측에서 진위 여부를 의심한 것을 고려해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신 총괄회장이 직접 위임장에 서명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롯데 그룹측에서는 위임장 작성에 있어 강압이 작용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롯데 그룹은 "신 전 부회장의 소송제기는 이미 예견된 것"이라며 "롯데 경영권 분쟁 논란이 정리돼 가는 시점에서 건강이 좋지 않은 총괄회장을 자신들 주장의 수단으로 또 다시 내세우는 상황은 도를 넘은 지나친 행위"라고 비판했다. 위임장의 진위 여부는 결국 법정에서 가려질 공산이 크다. 신 총괄회장의 건강 상태 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수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롯데 그룹으로서는 검증 자체에 대한 부담도 존재한다. 신 총괄회장의 판단력이 흐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위임장을 작성했다고 결론이 난다면 신동빈 회장이 아버지의 뜻을 거스르고 회사를 차지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신 총괄회장의 판단력이 흐려졌다고 판명되더라도 롯데그룹은 도덕적인 비난을 받을 수 있다. 재계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의 판단력이 흐려졌을 때 신동주 전 회장이 위임장 작성을 강요했다면 법적 소송도 무효화 될 수 있다"면서도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롯데 그룹이 어떻게 공방을 벌일 수 있을 지 의문이다. 자칫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공산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최혜빈 기자

Total 2,011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