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조희팔 죽음 규명될 듯-'조씨 최측근' 강태용 중국서 검거

페이지 정보

작성자서용덕 작성일 15-10-12 00:59

본문

조희팔 죽음 규명될 듯-'조씨 최측근' 강태용 중국서 검거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SBS의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조희팔, 과거 중국인으로 변신 후 호화생활에 결혼까지 '충격'”이라는 내용의 기획물로 그동안 죽었다고 알려진 단군이래 최대의 사기꾼 조희팔의 호화생활을 보도했다. 이 프로그램은 중국에서 발행되는 한 동포 신문에 의해 조희팔이 중국 길림성에서 심양으로 옮겨 호의호식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국에서 결혼까지 해 부인도 세명이나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한 업체사장에 따르면 "조희팔은 중국인 호적을 새로 사 중국인으로 변신한 후 일본을 다녀오기도 했다"고 전해 이를 시청한 모두에게 충격을 주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조희팔 사망 직전을 추적하고 장례식을 재연하기도하며 생존 가능성을 주장했다.

dsw3.jpg   

   죽었다고 알려진 사기범 조희팔 


이런가운데 한편, 단군이래 최대금액인 4조원대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의 최측근인 강태용(54)이 도피 7년 만에 중국에서 현지 공안에 검거됐다. 11일 상하이총영사관과 대구지검 등에 따르면 강태용은 10일 낮 중국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시의 한 아파트에서 잠복 중이던 중국 공안에 붙잡힌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조희팔이 운영하던 유사수신 업체의 부회장 직함을 가지고 재무와 전산 업무 등을 총괄하던 인물이었다. 강태용은 2008년 말 중국 도피 직후 조희팔과 함께 인터폴에 적색 수배가 내려졌었다. '조희팔 2인자'로 통하던 강씨는 조희팔과 함께 의료기기 대여업 등으로 고수익을 낸다며 2004200845만여명의 투자자를 끌어모아 4조원 가량을 가로챈 뒤 중국으로 달아났다. 


그는 도피 직전 조희팔의 범죄 수익금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조희팔 사건에 대한 내사·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김광준 전 서울고검 검사(구속)에게 24천여만 원의 뇌물을 준 혐의도 받고 있는데 검찰은 강씨가 검거됨에 따라 '조희팔 사기' 사건 재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논란이 된 조희팔의 생존 여부와 조희팔의 은닉재산 행방, 정관계 로비 의혹 등에 대한 후속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사법 공조를 통해 강태용을 조기에 한국으로 송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jge.jpg  

                                       조희팔 피해자들 


이 관계자는 "강태용의 신병을 넘겨받는 대로 그동안 미진했던 조희팔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하이총영사관 측은 이르면 다음주, 늦어도 이달 안에는 강태용이 송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중요 수배자의 강제송환은 한·중 정부 간 협의를 거쳐야 해 시기가 다소 늦어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상하이총영사관 관계자는 "혐의의 경중, 범죄인의 영사관 통보 희망 여부 등에 따라 절차가 달라진다""아직 중국 공안당국으로부터 검거 여부에 대한 통보가 오지 않은 상태로 현재 사실 여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대검찰청 국제협력단을 통한 중국 당국과의 사법 공조를 통해 그의 신병을 확보했다. 대구지검은 지난해 7월 대구고검으로부터 조희팔 사건에 대한 재기수사 명령을 받고, 대검찰청에서 계좌추적 전문 요원을 지원받아 재수사를 벌여 왔다.

서용덕 기자

 


Total 2,011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