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30%가 전과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03-30 22:17

본문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30%가 전과자

bc4615a812d380a202470dd27db79ccd_1585574227_7753.jpg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27일까지 등록한 4·15 총선 비례대표 중 30%가 전과사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등록한 비례대표 후보 추천 중 전과기록이 있는 사람은 후보 총 312명 중에 90명으로 이들 후보에 대한 표심의 향방이 주목된다.

가장 최다 전과기록자 후보는 한국경제당의 4번 주자인 최종호 후보 (사기·사문서 위조·재물손괴·음주운전·무면허운전 등 전과 18)이며, 다음으로 전과가 많은 후보는 민중당 2번 김영호 후보(음주운전·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등 전과 10), 통일민주당 2번 김태식 후보(부정수표단속법 위반·사기·근로기준법 위반 등),노동당 2번 이갑용 후보(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방해 등 전과 7) 등이다.

외에 전과 6범이 2, 5범이 1, 4범이 4, 3범이 10, 재범이 21, 초범이 4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별로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 10, 더불어시민당·정의당·친박신당이 8, 우리공화당이 7, 국민의당·열린민주당이 6, 미래한국당이 5명 등이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026건 12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