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하나님의 목소리가 들린다”며 신도 현혹해 금품갈취,폭행, 살해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05-14 21:24

본문

 “하나님의 목소리가 들린다며 신도 현혹해 금품갈취,폭행, 살해까지

 

9c4e44b04c9bad7d95eda134f30304f9_1589459047_0455.jpg


14대법원 1(주심 박정화 대법관)에 따르면 초등학교 여성 교사의 신앙심을 유도해 재산을 빼앗고 폭행,살해까지 해 살인 및 사기,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48)에 대해서 원심이 선고한 징역 30년 형을 확정했다.

피고인 김모씨는 신앙심이 있는 신도인 피해자들에게 하나님의 목소리가 들린다고 현혹하면서 평소 고민 상담이나 자신이 직접 작곡한 찬송가를 들려주는 등 상호간 신뢰를 위장으로 쌓으면서 여러 피해자들에게 금품을 빼앗거나 폭행을 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또 김모씨는 피해자들을 전단지를 돌리게 하거나, 과외 등의 아르바이트를 시켜 수익금을 가로채고, 가족들과 별거하도록 지시하는 등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집 청소, 빨래 등 가사노동과 자녀 돌보기 등까지 시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기소 사건은 201862, 초등학교 교사인 A(27)를 무차별 폭행해 살해한 혐의와 또 다른 피해자 B씨와 C씨에게도 종교적 이유로 금품을 뺏고 때리는 등 사기 및 특수폭행 혐의로 법의 심판을 받았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02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