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원희룡 제주지사, “코로나19 방역·도민 생존이 최우선 정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09-14 22:04

본문


원희룡 제주지사, “코로나19 방역·도민 생존이 최우선 정책”

- 14일 주간정책조정회의서 도민·관광객 불편 최소화 및 방역 등 추석 종합대책 논의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4일 “코로나19 방역과 도민 생존이 제주도정의 최우선 정책”이라며 추석 연휴를 앞둬 철통방역을 강조했다.

34f7807e6965c541394be254cbda5609_1600088608_379.jpg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추석연휴 대비 방역강화 종합대책 수립’을 주제로 진행된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추석 명절이 보름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분야별 도민 불편 최소화와 방역 강화 중점대책 수립·추진을 통해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를 지키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동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원희룡 지사는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는 이번 추석은 민족의 이동과 연휴기간 가족·친척 모임으로 인한 잠재적 위기가 도사리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위험요소에 대한 방역지도 및 강력한 계도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는 것이 최선의 대책”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제주는 공·항만을 중심으로 강화된 대책을 추진하면서 8월말 집단감염 발생에도 지역감염으로 가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추석명절을 잘 넘기면 연휴 이후 전 도민 예방접종을 통해서 가을철 코로나19에 보다 자신감 있고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이어 “방역 강화의 원칙이 일관되고 강력한 메시지로 도민과 관광객에게 전달돼야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올해는 집안 행사나 동창·동문·향우회 등 친목 모임 등은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강력히 권고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라인을 연계한 판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김영란법*도 완화된 만큼 강화된 방역의 범위 내에서 소비증진과 경제활동이 진작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 침체가 장기화에 따른 도민 고통을 행정이 잘 챙겨야 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이나 실업급여 등 시간이 갈수록 여력에 한계가 오는 상황이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최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 달라”도 주문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동안 물가 안정, 재난·안전 관리, 귀성·귀경객 수송, 방역 강화, 비상진료 체계 구축 등 12대 분야에 대한 대책들이 논의됐다.

도는 방역 강화 및 신속한 상황접수·전파·대처를 통해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편안한 명절을 위해 총 7개반(1일 41명 편성)으로 구성된 2020년 추석 연휴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추적사건25시 최정진 기자

Total 3,788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