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훈련 11월 재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양동주기자 작성일 20-10-22 23:28

본문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훈련 11월 재개

674f332b2bc37fa21ab2634af2af66da_1603376890_3231.jpg

훈련인원 분산선수촌 내 방역 철저하게 실시 예정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11월부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 훈련을 재개한다.

종목별 수요조사를 통해 1차로 17개 종목 585명의 국가대표 선수단이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며, 훈련장 특성상 촌외훈련이 어려운 *자전거수영체조 등 3개 종목 약 110여명의 선수는 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하게 된다.

입촌 일정은 종목별 상이

선수촌 훈련 시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 훈련인원 분산▲ 훈련 재개 전 참여인원 전원 코로나19 검사 실시▲ 선수촌 내 훈련 전·후 상시 방역▲ 개인방역물품 지급 등 중대본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할 계획이다.

체육회는 선수단에게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안내하고숙소 1인 1실 배정식당 등 공동 시설에 대한 이용수칙 마련 및 수시 방역 등을 실행한다더불어 방문객의 방문을 최소화하고부득이한 경우 방문객의 증상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여 선수촌을 안전하게 유지할 계획이다.

촌외훈련 시에는 인원 분산을 위해 종목별 훈련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하였으며 훈련장 별 방역대책 수립을 위해 합숙훈련 방역 가이드를 배포하였다또한일일 건강상태를 유선 확인하는 등 관리를 지속하며 추후 종목별 촌외 훈련현장 방역지침 준수 여부 및 훈련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 방지를 위하여 34개 종목 970여명 선수를 대상으로 비대면 훈련을 지원해왔다또한도쿄올림픽 연기로 인한 선수들의 사기저하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심리 상담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도쿄하계올림픽 준비를 꾸준히 진행하였다또한 선수촌 내 숙소 재정비훈련시설 보수공사 등을 진행하여 선수단 재입촌 시 최상의 훈련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내부단장을 마친 상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남은 도쿄하계올림픽 준비기간 동안에도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최상의 훈련 환경을 제공하여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Total 3,877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사설칼럼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