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경주국립공원,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보금자리가 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양동주기자 작성일 20-11-28 00:37

본문

경주국립공원멸종위기 야생생물의 보금자리가 되다

1bb507887441e78eb1e246d124fa119c_1606491269_988.jpg
벌매 

멸종위기 야생생물급 벌매 신규 발견

2008년 국가관리 이후 멸종위기 야생생물 11종 증가

국립공원공단 경주국립공원사무소(소장 문명근)는 멸종위기 야생생물급인 벌매를 신규 발견하고 담비참매 등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가을철 억새군락지로 유명한 토함산지구 암곡초지 일원에서 올해 멸종위기 야생생물급 참매벌매담비 4종의 서식과 깃대종인 원앙의 서식지를 새롭게 확인하였다벌매는 경주국립공원에서는 처음 발견된 종이다.

세계유산이자 국가지정문화재인 남산지구에서도 멸종위기 야생생물급 담비를 무인카메라와 순찰 중인 직원이 영상으로 촬영하였다. 2009년 단석산에서 처음 발견한 이래 경주국립공원 5개 지구에서 서식을 확인하고 있다.

경주국립공원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국가관리를 시작한 2008년 12종에서 2020년에는 23종으로 증가하였다문화자원 중심의 사적형 국립공원이지만 그간 저평가된 생태계 가치를 조사하여 알리고 건강성을 높이는 데에도 노력하고 있다.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야생생물과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여섯 곳의 국립공원특별보호구역을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특히멸종위기 야생생물이 다수 발견된 암곡습지를 비롯한 암곡초지 일원은 올해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2021년부터 5년간 약 15억 원을 들여서 집중 복원관리할 계획이다.

서영각 경주국립공원사무소 문화자원과장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증가는 2008년 국가관리 전환 이후 체계적 관리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으며경주국립공원의 소중한 생물종 보존과 안정된 서식지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Total 4,00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사설칼럼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