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전라남도, 글로벌 e-모빌리티 중심지 도약 박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1-12-02 16:14

본문


전라남도, 글로벌 e-모빌리티 중심지 도약 박차

- 산업생태계 조성 활성화방안 기획연구 최종보고회 개최 -

b20cc00690b8160f1321287a6367a06a_1638429253_1559.jpg

전라남도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비대면 문화와 개인별 이동수단 확산 등 모빌리티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e-모빌리티산업의 체계적 시행계획을 마련해 본격 추진에 나선다.

전남도는 2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 주재로 김장오 영광부군수, 한국자동차연구원,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등 다양한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e-모빌리티 산업생태계 조성 활성화 방안 기획연구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4년부터 영광을 중심으로 e-모빌리티 인프라 집적화와 관련 기관기업 유치를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큰 틀의 개념을 담은 추진전략과 정책 기본 구상은 부족했다.이번 기획연구는 전남을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 허브로 확고히 자리매김토록 하기 위해 추진됐다.

현 실태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부족한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추진전략과 앞으로의 정책방향을 제시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기획연구 결과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 조성 활성화방안 추진전략으로 ▲연구개발 체계 확립 ▲수요시장 활성화 ▲영광군 대마산단 중심 생태계 구축 ▲제도개선인프라 조성 등 4대 중점분야 방안을 도출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필요한 양산제품의 가격경쟁력 향상, 수요 확대, 종합지원 서비스체계 구축, 법령 규제 완화 등 11대 전략과 67개 세부 사업도 제시했다.

이날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전남도의 실효성 있고 지속가능한 세부 추진전략 수립을 통해 e-모빌리티산업 발전 방향을 도출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이번 기획연구 결과와 함께 자문위원과 관련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세부 사업별 구체적 시행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e-모빌리티 강소기업 집중 육성, 국내 및 동남아 등 신시장 개척, 국가 e-모빌리티산업 정책 반영 건의 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또한 2030년까지 e-모빌리티 관련 기업 100개 유치, 일자리 창출 2천 명, 연매출 4천억 원 달성을 위해 부품 시생산 지원기반 구축 등 총 15개 사업에 국비 1천991억 원을 포함 총 3천462억 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한다.

오는 2030년까지 수소연료전지 안정성 평가기반 구축 등 7개 사업을 위해 2천187억 원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전남도를 영광 중심의 명실상부한 글로벌 e-모빌리티산업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며 “이번 기획연구를 토대로 세부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e-모빌리티산업뿐만 아니라 한국형 뉴딜 융합 사업모델 개발 등 시너지 효과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Total 4,344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