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북한, 지뢰도발 이후 첫 적반하장식 오리발 위협

페이지 정보

작성자권병찬 작성일 15-08-14 22:31

본문

북한, 지뢰도발 이후 첫 적반하장식 오리발 위협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북한은 우리측의 지뢰매설 주장을 전면 부인하는 동시에 보수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바다"를 거론하며 위협했고, 우리 정부는 이에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적반하장 위협에 나섯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이날 오후 420분께 정책국 담화를 통해 "군사분계선 남쪽 400지점에 있는 괴뢰 헌병초소 앞에 자기방어를 위해 3발의 지뢰를 매설하였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증명할 수 있는 동영상을 제시하라"라고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의 이러한 입장은 DMZ 지뢰폭발 사건이 발생한 지 10, 우리 국방부가 도발 원인으로 북한을 지목한 지 4일 만이다.

iahs.jpg  


북한 국방위는 우리 측이 북측 소행 근거로 제시한 지뢰에서 나는 강한 송진 냄새, 사고 현장에서 북한군이 사용하는 목함지뢰 부품인 용수철 발견 등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괴뢰들은 제 집안에서 불상사가 터지면 무턱대고 우리를 걸고드는 악습으로 체질화되어 있다"'천안함 피격 사건''무인기 발견' 등을 그 예로 거론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박근혜 일당이 현 북남관계의 긴장상태의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시키며 반공화국삐라 살포와 같은 동족대결을 합리화할 수 있는 구실을 마련해보려고 획책해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국방위는 특히 지뢰폭발 사건 이후 우리 군이 즉각적으로 대북방송을 재개하고, 한미 합동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강도 높게 진행하는 것이 "지뢰폭발 사건이 몰아올 거센 비난을 수습해보려는 궁여지책"이라고 비난했다. 


전방지역을 관할하는 북한군 전선연합부대들도 이날 공개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가 '전쟁도발행위'라며 "불바다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는 등 국방위와 함께 대남 공세에 나섰다. 북한은 또 우리측에 '전선서부지구사령부'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 지뢰폭발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하며 "맞설 용기가 있다면 전장에 나와 군사적 결판을 내보자"고 위협했다. 


이에 우리측 합동참모본부는 오후 440분께 북한군 총참모부 앞으로 이번 사건이 북측의 명백한 도발에 따른 것임을 강조하며 "우리의 응당한 조치에 대해 무모하게 또다시 도발을 자행한다면 가차없이 응징할 것"이라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냈다. 합참은 전통문에 "북측이 책임을 회피하면서 적반하장격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우리가 이미 천명한 '혹독한 대가'를 재차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권병찬 기자

 

Total 3,454건 124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