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프랑스 베르사유궁, 재정난에 호텔로 개방

페이지 정보

작성자권병찬 작성일 15-08-17 15:08

본문

프랑스 베르사유궁, 재정난에 호텔로 개방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프랑스 혁명 이전, 화려한 왕실 부()의 상징인 베르사유궁전이 정부 지원 축소 탓에 일부 부속 저택들을 호텔로 개방하기로 했다. 16(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베르사유궁은 메인 궁전에서 90가량 떨어진 17세기 저택 3채를 호텔로 운영하기로 하고, 민간업체들을 대상으로 사업자 공모에 나섰다. 베르사유궁에 대한 정부 지원금이 지난해 4740만 유로(622억원)에서 올해 450만 유로(531억원)로 삭감되자 호텔 운영 수익으로 부족분을 채우기 위한 것이다.

hdws.jpg  


가칭 '호텔 오랑주리'인 이 호텔의 일부 객실에서는 궁 내부 오랑주리 미술관이 한 눈에 보인다. 숙박객들은 궁전 내에서 샴페인을 마시고, 왕실 정원을 산책할 수도 있게 된다. 베르사유궁 대변인은 "세상에 이러한 호텔은 없을 것"이라며 "이곳은 프랑스 역사의 상징이자 문화적 랜드마크로, 진정한 왕실 체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텔로 개방되는 건물은 혁명 전까지 금융감사원장이 소유하던 저택으로, 이후 장교들의 미사 장소로 쓰이다 7년간 사용되지 않아 지금은 거의 폐허로 남아있는 상태다. 


이를 복원해 호텔로 개조하는 데에는 185억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한다. 사업자로 선정되면 60년간 호텔 운영권이 주어지며, 수익의 일부를 궁전에 지급해야 한다. 궁전 인근 주민들이 대부분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식당이나 가게를 운영하는 탓에 베르사유궁의 호텔 건립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지난 2010년에도 벨기에 업체가 30년간 호텔 운영권을 위임받았다가 사업 추진을 중단한 전례가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덧붙였다.

권병찬 기자

Total 3,454건 124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