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광명동굴, 유료 개장 4개월여 만에 방문객 55만 명 대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15-08-17 17:35

본문

-입장료 등 22억여 원 시 수입과 200여 개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8월 15일 하루 방문객 2만1천257명, 일일 신기록 또 경신

22222.jpg 
<자료제공 : 광명시청>

폐광의 기적을 일구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 테마파크 광명동굴이 광복절 70주년 기념일인 8월 15일, 하루 방문객 최대 2만1257명을 달성하면서 4월 유료화 개장 이후 관람객이 총 54만 9897명(16일 현재)을 기록했다.

무료로 운영했던 지난 한해 동 안의 방문객 47만여 명과 비교하면 경이적인 기록이다.

이에 따라 광명동굴은 입장료 등 22억여 원의 시 수입과 광명시민 일자리 200여 개를 창출하여 광명시 지역경제활성화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뽀식이 이용식(코미디언, 광명시 홍보대사) 씨의 사회로 14일 열린 50만 명 돌파 기념행사에서 양기대 광명시장은 "유료화 개장 후 4개월여 만에 관광객 50만 명을 돌파한 것은 광명동굴이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테마파크임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더욱 새롭고 창조적인 볼거리와 문화체험 콘텐츠 개발, 편익시설 보강 등을 통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명동굴 50만 번째 방문객인 이성호(고양시 덕양구 화정동)씨는 "이렇게 볼거리가 다양한 동굴은 처음 본다"며 "폐광을 활용한 인공동굴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탐방해본 자연 동굴들과는 전혀 다른 맛과 멋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광명동굴을 찾는 중화권과 동남아시아의 외국인 단체여행객도 최근 부쩍 증가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중국 본토와 대만, 홍콩, 마카오 및 말레이시아의 여행사 관계자들과 기자들의 팸투어(사전답사여행)가 줄을 잇고 있으며, 우리나라 여행사들도 광명동굴을 외국인 단체 관광 주요 코스로 정해 중국, 대만, 동남아시아 등 중화권 외국인 단체 및 가족 방문자 수도 눈에 띄게 늘고 있다.

광명시는 특히 8월 21일부터 23일까지 광명동굴 체험광장과 와인동굴에서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광명동굴에서 판매하고 있는 와인 생산 지방자치단체와 생산농가, 생산자단체는 물론 광명시와 상생협약 체결을 추진 중인 지자체들도 함께 참여해 다양한 이벤트를 벌인다.

와인축제 개막식, 13개 지방자치단체장이 함께 하는 대한민국 마루주 만들기, 광명동굴 와인 품평회, 와인 체험부스 등을 통해 와인의 매력을 흠뻑 느끼는 기회를 제공한다.

광명동굴은 대한민국 최초로 국내산 와인의 유통판로를 열어준 전국 와인의 집산지, 메카로서 지난 4월 이후 2만여 병의 국산 와인이 판매돼 와인산업의 역사를 새로 써나가고 있다.

한편 한여름 불볕더위를 날려버리는 공포체험과 홀로그램 매직쇼, 블랙라이트 쇼 등의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는 광명동굴의 야간개장은 8월 30일까지 계속된다.
 
 
전재표 기자
Total 3,454건 124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