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문희상 국회의장,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 국회 시사회 참석

페이지 정보

작성자유규상 작성일 19-03-05 00:01

본문

문희상 국회의장,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 국회 시사회 참석
- 문 의장, “3.1 독립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 기리는 일, 우리의 엄중한 책무” - 

문희상 국회의장은 3월 4일(월)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영화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 시사회에 참석했다.

a1ae1919_c0afb0fcbcf8b1d7b3e0b5e9c0c7_c1b6b1b9a1af_b1b9c8b8_bdc3bbe7c8b8_c2fcbcae28229.jpg

문 의장은 먼저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 밖에 없는 것만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이라는 유관순 열사의 유언을 언급하며 "그 비장하고 숭고했던 조국애에 가슴이 뜨겁고 숙연해진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유관순 열사는 3.1 독립운동의 상징”이라면서 "지난 2월 14일 미국 방문 중에는 뉴욕 동포사회에서 제정한 유관순 상 선포문을 전달받았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지난해 뉴욕타임스에서는 ‘16살 소녀가 옥중에서 보여준 저항정신이 일제에 대한 저항의 기폭제가 됐다’고 유관순 열사를 소개한 바 있다”며 "한 세기가 흘렀음에도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큰 감동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3.1 운동은 침략국의 폭압에 비폭력 평화정신으로 저항하며 민족의 항일독립정신을 전 세계에 알렸다.

민주와 자유, 평등과 인권의 가치를 목숨 바쳐 지켜내려 했다”면서 “우리 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을 드높인 위대한 역사이며, 미래세대에게 물려줘야 할 고귀한 유산”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3.1 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일은 우리에게 부여된 엄중한 책무”라면서 "오늘 시사회를 통해 역사의 무게를 느끼고,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1ae1919_c0afb0fcbcf8b1d7b3e0b5e9c0c7_c1b6b1b9a1af_b1b9c8b8_bdc3bbe7c8b8_c2fcbcae28329.jpg

이날 열린 시사회는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 특별위원회(송영길 위원장)의 주최로 개최되었으며,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여성 독립 운동가들의 삶을 다루고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의 공식후원을 받아 제작되었다.

추적사건25시 유규상 기자
Total 3,110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