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정세균 의원 세계여성의 날 기념, 국회 <엥피니테 플뤼리엘> 사진전 개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19-03-06 21:37

본문

정세균 의원 세계여성의 날 기념, 국회 <엥피니테 플뤼리엘> 사진전 개막
- 3월 8일(금) 오전 10시 30분, 의원회관 3층 제3로비에서 개막식 열려 -
- 정세균 의원, “편견과 차별을 극복한 한·불 여성과학자 소개하는 뜻 깊은 자리” -

c1a4bcbcb1d5_c0c7bff8_c7c1b7cec7ca.jpg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맞이하여, 한불의원친선협회 정세균 회장과 성일종 부회장,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혜숙 위원장, 주한 프랑스대사관이 공동으로 대한민국 국회에서 <앵피니테 플뤼리엘> 사진전을 연다.

c6f7bdbac5cd.jpg

프랑스의 사진작가 ‘마리-엘렌 르 니’의 작품이 전시될 이번 사진전은 프랑스와 한국 양국의 여성과학자들의 인물사진을 소개하는 전시회로 3월 8일(금)부터 3월 24일(일)까지 이어진다.

한국과 프랑스 양국은 모두 과학과 연구 분야에 관심과 투자를 집중하고 있으며, 최근 많은 여성들이 과학계에 진출하고 있다.

그러나 국제적으로 여성이 연구자가 될 확률은 남성에 비해 절반도 채 되지 않는 실정이다.

여전히 남녀차별적 시선이 존재하고 있고 이러한 인식이 전환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현실이다.

국회 한불의원친선협회와 주한 프랑스대사관은 이런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과학 분야에서 경력을 쌓아가는 여성들의 땀과 열정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 사진전을 함께 기획했다.

한불의원친선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세균 의원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국과 프랑스가 상호 이해를 넓히고 양국의 우호관계가 더욱 굳건해질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극복해 온 한국과 프랑스의 여성과학자들을 만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라고 의미를 밝혔다. 

<앵피니테 플뤼리엘> 사진전은 3월 8일 오전 10시 30분 국회의원회관 3층 제3로비에서 개막식을 진행하며 작가 ‘마리-엘렌 르 니’가 찍은 여성과학자들과 국회의원, 여성단체 관계자를 비롯한 내빈들이 참석하게 될 예정이다.

개막식을 마치고 사진전 관람과 소개가 이어질 예정이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3,110건 48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