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마스크, 26일부터 실외 착용 전면 해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2-09-23 19:35

본문


                 마스크, 26일부터 실외 착용 전면 해제

 f22288802c805b9c71aa8c6a8db36b47_1663929370_3706.jpg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그러나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의무는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에 참석할 때나 공연·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의 고비를 확연히 넘어서고 있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한 총리는 일률적인 거리두기가 없어도 한결같이 방역에 힘을 모아주고 계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정부는 방역상황과 국민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며 감염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국민 1만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와 관련,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이는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지금도 21만여명의 국민이 재택치료를 하고 있고 요양병원과 시설에 계신 36만 어르신들은 면회 온 자녀의 손조차 잡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는 방역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분발해야 하는 이유라며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하는 날까지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Total 2,622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