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윤, “결국 우리의 살길은 수출이어야 한다” 기업 국익 강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2-11-23 07:24

본문

     윤, “결국 우리의 살길은 수출이어야 한다기업 국익 강조

                    866a4c7ca1c7e5c8e9c530803ab0aee4_1669155853_75.jpg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전쟁을 방불케 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낼 수 있도록 정부가 힘껏 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국익 앞에 여야가 없다. ‘정쟁은 국경 앞에서 멈춘다는 말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예산과 법안을 통한 재정적·제도적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 정쟁에 밀려 적기를 놓친다면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모두 한마음으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동남아 순방 및 국내에서 열린 잇단 정상회담과 관련, “세계 각국 정상들과 글로벌 복합 위기의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했고, 숨가쁜 일정 속에서 의미 있는 성과들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개최한 인도네시아 측과 체결한 투자·핵심 광물·디지털 등 10건의 경제협력 양해각서(MOU), 지난주 방한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의 회담 성과를 설명하며 우리 국익과 민생 경제에 직결되는 만큼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저 역시 오는 23일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해서 수주, 수출 환경을 면밀히 점검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도 순방 성과 후속 조치 및 수출 활성화를 강조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오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에게 장관 베이스 다자회의·양자회담에 적극 임할 것을 주문하며 국정과 외교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 즉 내치와 외교가 하나의 도전이자 기회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1960년대나 지금이나 수출로 활로를 트고 있다예전에는 노동집약적 수출이고 지금은 기술집약적으로 방향을 전환했지만 결국 우리의 살길은 수출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 모두가 기업의 해외 진출, 그리고 수출 전선에서 최선을 다해 도와줘야 한다며 전 부처의 산업부화()와 함께 외교부와 각료가 함께 우리나라의 활로를 트는 최전선에서의 각오를 거듭 요청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Total 2,622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