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제주특별자치도, 선박화재 대비 항‧포구 안전점검 후속조치 만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2-07-28 17:18

본문


제주특별자치도, 선박화재 대비 항‧포구 안전점검 후속조치 만전

- 도지사 특별요청사항 1호 발령, 도내 항포구 109개소 내 소방시설 등 전수조사 -

- 1단계(항포구 6개소) 조사완료에 따라 관계기관 대책회의 개최 점검결과 공유 등 후속조치 논의 -

- 부실시설 신속한 보완조치 및 예비비 긴급투입 소화기보관함 총333개소 집중 보강 ‧ 설치 등 -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성산항·한림항 선박화재에 대응해 도내 항‧포구 긴급 안전점검 1단계 점검을 완료하고, 결과에 대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22일 도민안전실, 해양수산국, 양 행정시 등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항 ‧ 포구 1단계 점검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후속조치 등 향후대책을 중점 논의했다.

0e0d74859c3a17f90a857b24b35ba3ab_1658996254_8183.jpg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 7일 특별요청사항 1호를 발령하고 도내 전 선박에 대한 긴급안전 점검과 항‧포구별 소방시설 장비 전수조사 실시 등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소방안전본부는 유관기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7월 8일부터 8월 12일까지 도내 항 ‧ 포구 109개소에 설치된 모든 소방시설 등 안전시설 및 장비를 전수조사하고 있다.

7월 8일 ~15일 제주항 등 선박 겹접안 항포구 6개소를 대상으로 우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점검대상 161개 중 74%는 양호했으나, 26%는 수리 등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1단계 점검결과에 대한 후속조치로 부실 관리시설에 대한 신속한 보완조치와 항·포구 내 어선 밀집 접안구역에 5억 4천여만 원의 예비비를 긴급 투입하고 소화기 보관함을 집중적으로 보강 ‧ 설치할 계획이다.

점검결과 불량사항은 소관부서별로 신속하게 보완할 계획이며, 그 외 항·포구 103개소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결과를 공유하고 조속히 보완을 완료할 방침이다.

화재 발생 등 유사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항·포구 내 어선 밀집 접안구역에 소화기 보관함을 설치한다.

도내 항‧포구 109개소를 대상으로 소화기 보관함 설치 여부를 조사한 결과 28개소(71개 설치)는 설치, 81개소는 미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화기 보관함은 어선 밀집 접안 안벽으로부터 10m 이내에 100m당 1개소를 설치하며, 선박용 분말소화기가 6대씩 비치된다.

기존에 설치된 71개소 이외에 설치가 필요한 269개소를 추가하면 도내 109개 항‧포구에 총 333개소의 소화기 보관함이 구축될 예정이다.

소화기 보관함은 식별 가능하도록 도색 등 시인성을 강화하며, 화재 발생 등 유사 시 누구든지 쉽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어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항 ‧ 포구 화재 예방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항‧포구 내 소방시설 등 안전시설 및 장비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업해 시설별 관리 주체를 명확히 하고 정기 점검 및 유지보수를 실시해 100% 가동상태를 유지할 방침이다.

박근오 소방안전본부장은 “항·포구 소방시설 등에 대한 1단계 조사 완료에 따라 미비한 시설은 즉각 보완 조치하고 정기 점검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라며, “현재 점검 중인 항·포구 소방시설도 기간 내 차질 없이 점검을 마치고 후속조치 등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적사건25시 최정진 기자

Total 4,528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