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김관영 전북도지사, 도민의 생명 지키는 보호자 역할 주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2-08-10 17:49

본문


김관영 전북도지사, 도민의 생명 지키는 보호자 역할 주문

- 집중호우·폭염·코로나19 등 선제 대응 중요성 강조 -

- “기민한 도정으로 도민들에게 신뢰의 언덕이 돼라” 당부 -

김관영 도지사가 “집중호우와 폭염, 코로나19 등 각종 재난으로부터 도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공무원들이 ‘가디언(보호자)’역할을 해달라”고 강력 주문했다.

ed7a3613388c49ddef20479eea91a28c_1660121319_0745.jpg

김 지사는 10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수도권의 폭우 피해를 보며 선제적 대응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오늘부터 우리 전북지역에 집중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더욱 강력한 대응태세를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어제 도지사로서 집중호우에 대비해 재해취약지역 등지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를 도내 14개 시·군에 특별지시를 했다”며 “일선 시·군에만 맡기지 말고 선제적 안전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도정이 기민하게 움직여, 도민들에게 신뢰의 언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당장 급선무인 집중호우에 도민안전실을 중심으로 전 부서가 협업해 인명피해 우려지역 등에 대한 예방과 점검활동 등을 강화하라”며 “집중호우뿐만아니라 폭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선제적 대응 계획을 꼼꼼하게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주 새만금 하이퍼튜브 종합시험센터 유치는 전북경제 부흥의 모멘텀을 만들고 도민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가 됐다”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새만금개발을 비롯해 투자유치,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국립 호남권 청소년 디딤센터 공모사업 선정 등을 통해 전북의 브랜드 가치 제고에 속도를 높이자”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국립 호남권 청소년 디딤센터 선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오는 12일 익산에서 진행될 정부 현장 실사에 하이퍼튜브 종합시험센터 부지 선정때처럼 직접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지사는 “우리 전북은 성공의 역사를 축적해 나가야 하고, 도민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전해줘야 한다”는 말로 또 한번의 모멘텀 창출을 위한 자세를 가다듬었다.

Total 3,015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