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울산시, 1회용품 사용규제 강화 거리 홍보 나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서용덕기자 작성일 22-11-23 20:52

본문

1124일부터 1회용품 규제 강화

행동변화 유도형 감량 운동(넛지형 감량캠페인) 참여 독려

ef24eaa7bda27cd11be02cf73fa0b04c_1669204283_5186.png

울산시는 낙동강유역환경청, ·군과 함께 특별홍보점검단을 구성하여 1124일부터 내년 3월까지 1회용품 사용규제 강화 거리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거리 홍보는 1124일부터 시행되는 1회용품 사용규제 강화에 따라 마련됐으며, 1회용품 규제가 강화된 업종 위주로 현장 적용성을 점검하고, 자발적 감량 유도를 위해 행동변화 유도형 감량 운동(넛지형 감량캠페인)’ 참여를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행동변화 유도형 감량 운동(넛지형 감량캠페인)’이란 매장 내에서 일회용품을 보이지 않게 하고, ‘무인 주문기(키오스크)’에서 주문할 때 일회용품 미제공을 친환경 기본값(green defaults)’으로 하는 등 일회용품 사용이 최소화 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매장은 자원순환실천 온라인체제기반(플랫폼)(www.recycling-info.or.kr/act4r)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번에 강화되는 주요 규제 내용은 카페·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소와 집단급식소에서 일회용 종이컵플라스틱 빨대, 젓는 막대 사용금지 백화점·대형마트 등 대규모점포 우산 비닐 사용금지 편의점과 슈퍼마켓 등 종합소매업소에서의 비닐봉투 사용금지 체육시설에서의 합성수지 응원용품 사용 금지 등이다.

1회용품 사용제한 규정을 위반하면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1124일부터 강화되는 규정에 대해서는 1년간 계도기간을 적용하여 위반 시 과태료 부과는 유예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1회용품 사용제한 확대 정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적용될 수 있도록 규제대상 사업장에 대한 직접적인 홍보 뿐 아니라 해당 업계의 협회 등을 통해 1회용품 사용 줄이기 협조를 독려하고, 전 시민들이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누리소통망(SNS), 버스정보시스템(BIS), 전광판 등 통해 지속 홍보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Total 3,108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