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박성민 의원, 산악화재 발생을 줄이고 피해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2-08-04 18:10

본문


[추적사건25시 양동주 기자]

박성민 의원, 산악화재 발생을 줄이고 피해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 촉구

- 지난 5년간 발생한 산악화재 4,690건, 인명피해 217명, 총 재산피해액 2,405억원 -

- “산악화재 피해 최소화 위해 소방 헬기와 산악전문진화차량 활용도 높여야” -

4596749b438ef46154628daa7aa778d6_1659604163_1517.jpg

박성민 국회의원(국민의힘, 울산 중구)은 산악화재 발생을 줄이고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방안을 촉구하였다.

소방청에서 박성민 의원실에 제출한 ‘2017~2021 산악화재현황’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산악화재 발생은 총 4,690건, 이에 따른 인명피해 217명, 총 재산피해액은 2,405억원에 달했다.

매년 대규모의 산악화재 피해가 발생하고 있지만, 소방청이 산악화재에 대응하기 위한 인프라는 매우 미흡한 상황이다.

소방청이 제출한 ‘119항공대 헬기보유 현황’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이 운용 중인 헬기 총 31대 중 절반인 15대가 제조일 기준으로 20년 이상된 노후 헬기였다.

노후헬기는 최신기기가 부착되어 있지 않아 산불진화 등의 임무수행능력이 부족하며, 정비비용이 높아 경제성이 떨어진다.

또한, 소방청이 제출한 ‘각 지역별 산림화재 진압 전문 차량 출동 건수’ 자료에 따르면, 일반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한 산불현장에 접근해 진화할 수 있는 산불전문진화차량(산악 등 험로 주행에 특화)이 전국에 9대에 불과했다.

산불전문진화차량은 전국 시도중 경기(2),강원(4),충북(1),부산(1),대구(1)에만 배치되어 있다.

특히, 강원소방본부의 경우 지난 3년간 전문진화차량 출동 건수가 573건에 달하는 등 활용도가 매우 높았다.

박성민 의원은 “산악화재는 매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고 있는 반면, 지난 5년간 소방청의 대처는 미흡했던게 사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이번 윤석열 정부에서 이뤄진 2차 추경을 통해 전국 소방헬기 10대에 산불진화 배면물탱크 설치 예산 83억8800만원이 편성되어 올해 안에 설치될 예정이며, 산불전문진화차 8대 추가 도입을 위한 예산 60억원도 편성 되었다.” 라며 “앞으로 소방청의 적극적인 산불대비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Total 5,151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