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전라북도, 민간동물보호시설 2개소 환경 개선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2-05-17 23:17

본문


전라북도, 민간동물보호시설 2개소 환경 개선 추진

- 내년부터 민간동물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

- 반려동물[개․고양이] 등록 적극적 참여 당부 -

3a726b1e5204c1b14c29df29450ebb7b_1652797043_0469.jpg

전북도는 유실․유기동물 보호․관리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부터 민간이 운영하는 동물보호시설의 환경을 개선하는 등 선진화된 반려동물 문화 정착에 힘을 쏟는다.

우선 익산시 전북유기동물보호협회, 부안군 부안펫 등 민간동물보호시설 2개소에 3억 4천만 원을 투자해 시설 내 질병․위생관리에 필요한 환경을 개선한다.

도는 앞으로도 유실․유기동물 보호․관리 수준 개선과 동물 보호․복지 실현을 위해 사업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동물보호법 개정으로 유실․유기 및 피학대 동물을 임시로 보호하는 민간동물보호시설 신고제가 내년부터 도입됨에 따라 제도 정착에도 만전을 기한다.

한편, 현재 도내에는 민간 위탁보호 및 사설 보호시설 12개소가 운영 중이며, 약 1900여 마리의 유기․유실동물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전북도는 유기․유실동물의 동물권을 보장하는데 노력하겠다.”며,“근본적인 유기․유실동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반려동물 등록제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Total 2,855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